프린트 갭 이미지이메일 전송갭 이미지리스트
섹션 타이틀 이미지
北, 자전거 금지령 "여자들 치마가…"
기사입력 2013.01.15 15:52:49 | 최종수정 2013.01.16 10:45:07
보내기
기사 나도 한마디

 기사의 0번째 이미지

사진출처 = 연합뉴스

북한이 여성들의 자전거 사용을 허용한지 5개월 만에 다시 금지한 것으로 알려졌다.

14일 북한전문매체 데일리NK에 따르면 함경북도 회령의 한 소식통은 "북한 당국이 지난해 8월부터 여성들의 자전거 사용을 공식적으로 허가했지만 지난 10일 다시 금지한다는 방침이 내려왔다"며 "11일부터 분주소(파출소)에서 선발한 인원들로 구성된 순찰대의 단속이 시작됐다"고 전했다.

이어 "전달된 방침에는 자전거를 타는 것 뿐 아니라 여성들이 자전거 뒤에 타는 것도 금지한다는 내용이 있다"며 "자전거 뒤에 짐을 싣는 것과 싣는 무게가 정해져 있다는 금지사항도 포함돼 있다"고 덧붙였다.

다만 자전거를 끌고 갈 경우에는 단속 대상이 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.

그러면서 소식통은 "지난해 자전거 사용이 허용되기 전 여성들이 자전거를 사용하다가 단속 되면 벌금 2000~5000원이 부과됐지만 이번에는 자전거를 무조건 회수하도록 해 이에 대한 주민들의 불만이 높다"고 말했다.

순찰대들은 주야간으로 조직돼 여성들의 자전거 사용을 단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.

한 고위 탈북자는 "김정은이 주민들의 환심을 사려고 지난해 지시를 내렸다"며 "자전거 사용을 금지시키면서 그에 따른 주민들의 고통을 헤아리지 못하고 있다"고 말했다.

그동안 북한 매체들은 여성들이 치마를 펄럭거리며 자전거를 타는 것을 두고 `사회주의 미풍양속에 어긋나는 행위`라며 자전거 사용 금지를 독려해왔다.


북한에서 자전거는 필수적인 장사 운반수단으로 쓰이기 때문에 이번 자전거 사용 금지 방침이 주민들의 생계유지에 타격을 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.

소식통은 "자동차, 오토바이 등 운행수단이 없는 상황에서 자전거는 주민들에게 필수품이나 마찬가지"라며 "특히 자전거로 장마당에 출퇴근하거나 아이들을 태워 유치원에 보내고 50~60kg에 달하는 무거운 물건을 싣고 이동할 수 있어 여성들에게 유용한 운반수단"이라고 설명했다.

북한은 1990년대부터 김정일의 지시에 따라 보안원(경찰), 교통 보안원, 순찰대들이 여성들의 자전거 사용을 단속해온 것으로 전해졌다.

[한설비 인턴기자 / 사진출처 = 연합뉴스]


[ⓒ 매일경제 & mk.co.kr,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]
매일경제를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만나세요


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갭 이미지 이메일 전송 갭 이미지 리스트


 


notice

0번째 공지사항 배너 이미지

0 번째 이미지1 번째 이미지2 번째 이미지3 번째 이미지4 번째 이미지


기획/연재

기획/연재 더보기

분야별 주요뉴스

포토

포토 더보기